디 아티스트 매거진
THE ARTIST
디아티스트 on Instagran

디 아티스트 매거진
THE ARTIST
디아티스트 on 네이버 20Pick

THE ARTIST MAGAZINE

디 아티스트 매거진
THE ARTIST
디아티스트 on 다음 스토리볼

THE ARTIST MAGAZINE

디 아티스트 매거진
THE ARTIST
디아티스트 on 네이버 블로그

THE ARTIST MAGAZINE

기사 (전체 846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영화] 결혼하지 않아도 괜찮을까?
[디아티스트매거진=김주희] 살아가다 보면 선택의 기로도, 포기할 일도 참 많다. 그 당시에는 가장 합리적이라서, 또는 어쩔 도리가 없어서 ‘선택’한 길을 걸으며 사람들은 각자의 인생을 꾸려나간다. 그래도 ‘내 선택’ 으로 만들어진 지금의 내 모습이지만
김주희 칼럼니스트   2015-06-12
[영화] 아름다운 색감을 지닌 영화. Part 1
[디아티스트매거진=윤여준] 어느 날 영어회화 수업 시간이었다. 선생님이 학생들에게 질문을 하였다. “어떤 영화를 좋아하시나요?” 학생들은 대답했다. “전 액션물만 봐요.”, “전 로맨틱 코미디를 좋아해요.”, “전 SF를 즐겨봅니다.” 그들의 대화를
윤여준 칼럼니스트   2015-06-11
[영화] <채피>가 보여 준 인공지능 로봇과 인간
[디아티스트매거진=한예령] 영화에서 로봇은 단골 소재라고 할 정도로 다양한 모습과 역할로 우리 곁을 찾는다. 암울한 미래의 지배자로서 인간을 위협하기도 하고 적에 맞서 인간을 보호하는 존재로 나오기도 한다. 또, 인간과 다를 바 없는 모습으로 인간과
한예령 칼럼니스트   2015-06-11
[영화] 얼굴을 아무리 고친들, 네 자신이 바뀌겠니
[디아티스트매거진=이해나] “얼굴을 싹 다 고쳤는데 신기하게 예전 얼굴이 있어!” 한 고등학교 동창 친구의 결혼식날, 오랜만에 보는 얼굴들에 서로 신기해하고 있던 찰나, 한동안 잠수 탔던 S양의 소식을 누군가가 물어다줬다. 소위 말해 얼굴을 ‘갈아엎었
이해나 칼럼니스트   2015-06-10
[영화] 당신이 곁에 없음으로 더욱
[디아티스트매거진=박슬기] 말을 안하는데 어떻게 알아! 내게 연애 상담을 하던 남자사람친구에게도, ‘그러게, 답답하겠다’ 고 동조했지만 사실 나도 그 남자사람친구의 연인과 별반 다를 바 없는 여자였다. 여자들은 정말 왜 그럴까. 다 알면서도 모르는 체
박슬기 칼럼니스트   2015-06-10
[영화] 사상 최대의 지진, 모든 것을 무너뜨리다.
[디아티스트매거진=강규일] 지진을 다룬 헐리우드 재난블록버스터가 근육질의 드웨인 존슨과 함께 찾아온다는 소식을 듣고 얼른 예고편부터 찾아봤다. 드웨인 존슨의 팬이라기보다, 재난 영화의 팬이라는게 이유라면 이유겠다. 웅장한 스케일이 담긴 짧은 예고편만
강규일 칼럼니스트   2015-06-09
[영화] 누가 알아? 내가 구글에 입사할지!
[디아티스트매거진=이해나] 영화 은 평범한 40대 세일즈맨 두 사람이 하루 아침에 갑자기 실직을 당하면서 직장을 구하다가 구글의 여름방학 인턴이 된 이야기이다. 우여곡절 끝에 서류지원과 화상 면접을 본 두 사람은 인턴에 합격하여 마침내 샌프란시스코에
이해나 칼럼니스트   2015-06-09
[영화] 돈 많은 늙은이 잡아 팔자 한 번 고쳐보자!
현대판 사악한 신데렐라 스토리영화, 은밀한 유혹 신데렐라는 공주들 중에서 단연 인기다. 난쟁이들을 거느리는 백설공주를 제치고 남자들의 승부욕을 자극시킨다는 잠자는 숲 속의 공주, 비련의 인어공주, 라푼젤, 오로라, 자스민, 요즘에 뜨는 엘사까지 밀어낸
c박초롱om 칼럼니스트   2015-06-08
[영화] 당연히 진실이라 여겨지는 모든 것들에 의심을
[디아티스트매거진=김성현] 영화 '12인의 성난 사람들' - 당연히 진실이라 여겨지는 모든 것들에 의심을..18세의 소년, 그는 자신의 아버지를 예리한 칼로 살해한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다.12명의 배심원 중 그 누구도 소년의 무죄를 예
김성현 칼럼니스트   2015-06-06
[영화] 밀양 - 공감 없는 논리는 사람을 바꿀 수 있을까?
“하느님께서 이미 저를 용서하셨습니다.”[디아티스트매거진=주동일] ‘도섭’의 한 마디에 상영관 뒷자리 꼭대기에서부터 관객들의 수군거리는 욕 소리가 물살처럼 밀려내려온다. 가네하라 히토미의 ‘뱀에게 피어싱’을 보면 ‘신체적 반응을 일으키는 것이 좋은 소
주동일 칼럼니스트   2015-06-06
 71 | 72 | 73 | 74 | 75 | 76 | 77 | 78 | 79 | 80 
디아티스트
디 아티스트 소개기사제보광고홍보 및 제휴문의 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회사명: 골든허스트  |  The Artist Daegu: 대구광역시 수성구 들안로 59, 4층  |  대표자명: 김혜인
대표전화: 070-7566-8009  |  일반문의메일: theartistmag@naver.com  |  사업자등록번호:107-20-48341  |  신문 등록번호: 대구,아00205
등록일: 2016년 12 월 14일  |  발행인/편집인: 김혜인  |  청소년 보호 책임자: 김경식
Copyright © 2022 디아티스트. All rights reserved.
golden hurst
by ndsof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