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 아티스트 매거진
THE ARTIST
디아티스트 on Instagran

디 아티스트 매거진
THE ARTIST
디아티스트 on 네이버 20Pick

THE ARTIST MAGAZINE

디 아티스트 매거진
THE ARTIST
디아티스트 on 다음 스토리볼

THE ARTIST MAGAZINE

디 아티스트 매거진
THE ARTIST
디아티스트 on 네이버 블로그

THE ARTIST MAGAZINE

> 칼럼 > 아트&디자인
흔적에서 느껴지는 고요함
김여정 칼럼니스트  |  dkgh0826@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4.25  09:49:1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디아티스트매거진=김여정]

 

   
▲ [simon schubert, untitled(corridor and pictures), 70cm x 50cm, 2014, http://www.simonschubert.net]

 

낱장의 종이가 하나의 공간을 품기까지는 수많은 손길의 흔적을 거친다. 

 

   
▲ [simon schubert , untitled (salon hanging), 150cm x 150cm, 2010, http://www.simonschubert.net]

 

simon schubert의 작품이다. 

그는 별다른 도구 없이 종이를 접은 흔적과 그것에서 생겨난 명암만으로 공간을 창조한다. 마치 작품을 찍어내기라도 한 듯 세밀한 그의 작품은 보는 우리로 하여금 창작 과정에 대한 궁금증을 일으킨다. 믿기지 않을 정도의 정교한 작품은 시간에 따른 빛과 그림자마저 일치할 정도로 치밀하다. 얇은 종이에서 나오는 그 탄탄함에 감탄을 자아내고 자리를 지키다 보면 문득 알아차리게 될 것이다. 어느 순간 사라진 기술적 호기심과 함께 작품이 전하고 있는 깊은 침묵에 몸을 맡기고 있다는 것을 말이다. 

 

   
▲ [simon schubert, untitled(light through windows), 2014, 70x100cm, http://www.simonschubert.net]

 

하얗고 하얀, 공간 속의 분위기는 청각을 앗아간 듯 한 착각마저 불러일으킬 정도로 어떤 아득함을 선사한다. 시각을 통한 조용함은 그렇게 우리의 다른 감각마저 이끌어내 집중시키는 힘을 가지고 있다. 마치 작품과 나만이 존재하는 것처럼 그렇게. 나 이외에는 존재하지 않는 이 공간에서 우리는 현실에서는 좀처럼 만나기 힘든 ‘고요’와 마주하게 될 것이다. 어쩌면 신비하기까지 한 이러한 감각은 잠깐 동안 현실감에서 우리를 떨어뜨린다. 발걸음을 옮기면 쿵 하고 크게 울릴 것 같은 웅장한 공간. 펄럭이는 듯한 구김의 흔적을 따라 시선을 구석구석 옮겨본다. 시간이 멈춰버린 공간에 와있는 듯한 기분마저 들게 하는 그의 작품은 옅은 그림자 한 조각까지 우리의 시선을 붙든다. 꿈속에 존재하는 듯한 이 특별한 감각을 만끽하고 있자니 결코 가볍지만은 않은 이 공기가 설레기까지 한다. 

 

   
▲ [simon schubert, untitled (corridor), 2014, 100 x 70cm, http://www.simonschubert.net]

 

눈앞에 놓인 공간이 우리에게 선사하는 상상의 깊이는 무궁무진하다. 계단을 오르고, 눈앞에 문을 연다면? 끝나지 않을 것 같은 이 순간을 깊이 느끼자. 걸음을 옮길 때 피어날 울림을 상상하며. 

 

   
▲ [simon schubert, untitled(grand stairway), 70cm x50cm, 2013, http://www.simonschubert.net]

 

   

▲ [simon schubert, untitled (Berlin Stadtschloss grand stairway), 2010, 100cmx 75cm, http://www.simonschubert.net]

 

 

   
▲ [simon schubert, untitled(hall below), 70cmx50cm, 2014, http://www.simonschubert.net]

 

   
▲ [simon schubert, untitled(Stadtschloss Weißer Saal), 2011, 100×75, http://www.simonschubert.net]

 

   
▲ [simon schubert, untitled (mirroring floor), 100cm x70cm, 2008, http://www.simonschubert.net]

 

   
▲ [simon schubert, untitled (chamber), 70cmx50cm, 2014, http://www.simonschubert.net]

 

   
▲ [simon schubert, untitled(light and chair2), 2014, 50cm x 35cm, http://www.simonschubert.net]
김여정 칼럼니스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디아티스트
디 아티스트 소개기사제보광고홍보 및 제휴문의 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회사명: 골든허스트  |  The Artist Daegu: 대구광역시 수성구 청수로 25길 48-11
대표자명: 김혜인  |   대표전화: 070-7566-8009  |  일반문의메일: theartistmag@naver.com
사업자등록번호:107-20-48341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16-대구수성구-0107
신문 등록번호: 대구,아00205 | 등록일: 2016년 12 월 14일 | 발행인/편집인: 김혜인| 청소년 보호 책임자: 김경식
Copyright © 2019 디아티스트. All rights reserved.
golden hurst
by ndsof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