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 아티스트 매거진
THE ARTIST
디아티스트 on Instagran

디 아티스트 매거진
THE ARTIST
디아티스트 on 네이버 20Pick

THE ARTIST MAGAZINE

디 아티스트 매거진
THE ARTIST
디아티스트 on 다음 스토리볼

THE ARTIST MAGAZINE

디 아티스트 매거진
THE ARTIST
디아티스트 on 네이버 블로그

THE ARTIST MAGAZINE

> 뉴스
주목해야 할 6월 추천전시 <갤러리요호>의 개관전, Bo Lee의 나는 미워하면서도 사랑한다
디아티스트매거진  |  theartistmag@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5.28  20:46:1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갤러리요호 <ODI ET AMO : I hate and I love, 나는 미워하면서도 사랑한다>

역동적이고 실험적인 전시공간을 지향하며 서교동에 설립된 <갤러리요호>가 개관 첫 전시로 Bo Lee의 개인전 <ODI ET AMO : I hate and I love, 나는 미워하면서도 사랑한다> 전을 5월 22일부터 7월 3일까지 개최한다.

   
갤러리요호 <ODI ET AMO : I hate and I love, 나는 미워하면서도 사랑한다>

다양한 분야의 아티스트들과 함께 힘을 모아 미술계의 새로운 흐름을 만들기 위해 설립된 <갤러리요호>는 아트, 디자인, 건축 등 여러 분야의 아티스트와의 협업과 실력 있는 젊은 작가들의 전시를 통해 새로운 경험과 영감을 전할 수 있는 과감하고 매력적인 전시공간을 지향하고 있다.

 

ODI ET AMO

I hate and I love

나는 미워하면서도 사랑한다

   
갤러리요호 <ODI ET AMO : I hate and I love, 나는 미워하면서도 사랑한다>

재료와 작업 방식에 경계와 제한을 두지 않고, 영감이 되는 모든 것들을 작품의 재료로 이용하는 작가 ‘Bo Lee’는 강렬한 색감의 나이키 쇼핑백, 재활용 박스, 신문지, 오래된 종이, 잡지 등을 자유로운 표현방식으로 풀어내며 자신만의 독보적인 작품 세계를 구축하고 있다.

   
갤러리요호 <ODI ET AMO : I hate and I love, 나는 미워하면서도 사랑한다>

뉴욕 ‘프랫 인스티튜트’에서 영화를 전공한 작가는 다수의 국제 비엔날레에 비디오 작품을 출품하며 작가로 데뷔한 후, 드로잉, 회화, 설치 등 다양한 장르로 작품 세계를 확장시켜오고 있다.

   
갤러리요호 <ODI ET AMO : I hate and I love, 나는 미워하면서도 사랑한다>

이번 개인전<ODI ET AMO : I hate and I love, 나는 미워하면서도 사랑한다>은 ‘미워하는 동시에 사랑한다’라는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양가감정과 아이러니를 주제로 만들어진 총 160여 점의 작품들이 <갤러리요호>와 <요호컬쳐하우스> 전관에 걸쳐 소개된다.

 

미리 만나보는 주요 작품

ODI ET AMO : I HATE AND LOVE

 

<Baked>

   
갤러리요호 <ODI ET AMO : I hate and I love, 나는 미워하면서도 사랑한다>
   
갤러리요호 <ODI ET AMO : I hate and I love, 나는 미워하면서도 사랑한다>
   
갤러리요호 <ODI ET AMO : I hate and I love, 나는 미워하면서도 사랑한다>

작가가 학창시절부터 써내려온 지극히 사적인 기록물인 일기, 스케치, 드로잉, 낙서가 담긴 노트들을 더 나은 미래로 나아가기 위해 놓아줄 필요가 있다고 느꼈고 그것을 불태우기로 했다.

작가의 손에 의해 재가되어 유리병에 담겼고 작가가 부여한 가치에 따라 저울 위에서 무게가 매겨지는 <Baked>는 잊고 싶지만, 잊고 싶지 않은 과거에 대한 작가의 모순적인 시선을 영상과 유리병 속 흔적으로 남긴 작품이다.

 

<Poor Shop>

   
갤러리요호 <ODI ET AMO : I hate and I love, 나는 미워하면서도 사랑한다>
   
갤러리요호 <ODI ET AMO : I hate and I love, 나는 미워하면서도 사랑한다>
   
갤러리요호 <ODI ET AMO : I hate and I love, 나는 미워하면서도 사랑한다>
   
갤러리요호 <ODI ET AMO : I hate and I love, 나는 미워하면서도 사랑한다>

‘가난’의 다의적 해석을 실존하는 공간으로 구현한 <Poor Shop>은 ‘작가의 오브제 작품’과 ‘제작 굿즈’를 경계 없이 진열한 실제 Shop을 통해 우리가 관념적으로 생각해온 ‘작품’과 ‘물건’ 사이의 가치를 묘하게 뒤흔들며 관객에게 혼돈을 유도해, 때론 부자로 때론 가난뱅이로 모순된 삶을 살아가는 현대인의 일상을 작가 특유의 익살스러운 시선으로 담아내고 있다.

Poor shop에서 판매하고 있는 ‘Bo Lee X galleryyoho’ 콜라보레이션 굿즈는 공식 온라인 스토어에서도 구매 가능하다.

 

↓↓↓요호몰 방문하기↓↓↓

https://bit.ly/yohoshop

 

   
갤러리요호 <ODI ET AMO : I hate and I love, 나는 미워하면서도 사랑한다>

 

<Scan lines>

   
갤러리요호 <ODI ET AMO : I hate and I love, 나는 미워하면서도 사랑한다>
   
갤러리요호 <ODI ET AMO : I hate and I love, 나는 미워하면서도 사랑한다>

45줄의 동상으로 만들어진 스캔라인이 기호 속에 자리 잡고 있는 4개 채널의 비디오 작품 <Scan lines>는, ‘달러, 부서진 집, 가난한 구름, 십자가’와 같이 작가가 주요하게 연구해온 사회적 현상을 유튜브에서 취합한 영상들로 표현한 작품으로, 작가 Bo Lee는 <Scan lines>을 통해 개인적 관점에서 각 기호를 내포하는 영상을 삽입했지만 그 의미에 대한 해석은 관람자 각자에게 맡기고 있다.

 

<Engram>

   
갤러리요호 <ODI ET AMO : I hate and I love, 나는 미워하면서도 사랑한다>
   
갤러리요호 <ODI ET AMO : I hate and I love, 나는 미워하면서도 사랑한다>
   
갤러리요호 <ODI ET AMO : I hate and I love, 나는 미워하면서도 사랑한다>

45개의 드로잉 연작 <Engram>은 ‘기억의 흔적’이라는 뜻처럼 작가의 무의식 속 다양한 제스처를 표현한 작품으로, 몸이 기억하고 있는 습관적인 방식들을 작가의 감정선에 따라 그려진 곡선의 움직임과 면의 율동으로 시각화했다.

작가 Bo Lee는 ‘미워하는 동시에 사랑한다는’ 카툴루스의 시 <Ōdī et amō>처럼, 작가가 가진 스스로의 불완전한 이중성과 모순적인 양가감정을 여러 가지 형식으로 확장되어 가는 과정으로 표현하고 있다.

작가는 이를 통해 불투명하고 이중적인 시대를 살아가며 시간과 규제에 갇혀 있기보다는 스스로 답을 찾아가는 능동적 주체로, 불완전한 시간을 살아가고 있는 모든 이들에게 그의 작품이 작은 일정표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새로운 경험과 영감을 선사하는

복합문화공간 ‘요호컬쳐하우스’

   
갤러리요호 <ODI ET AMO : I hate and I love, 나는 미워하면서도 사랑한다>

‘카페요호’, ‘갤러리요호’ 등을 결합해 2019년에 탄생한 복합문화공간 ‘요호컬쳐하우스’는 모든 것을 온라인에서 해결하는 젊은 세대들에게 문화예술로의 여행이라는 특별한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만들어진 공간이다.

   
갤러리요호 <ODI ET AMO : I hate and I love, 나는 미워하면서도 사랑한다>
   
갤러리요호 <ODI ET AMO : I hate and I love, 나는 미워하면서도 사랑한다>

홍대와 연남동과의 뛰어난 접근성을 자랑하는 매력적인 공간 ‘요호컬쳐하우스’는 서로 다른 콘셉트를 가진 5개의 유닛으로 구성되어 있는 복합문화공간, 아트, 디자인, 건축 등 여러 분야의 아티스트와의 협업과 실력 있는 젊은 작가들의 전시는 물론 토크 콘서트, 공연 등을 통해 새로운 경험과 영감,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디아티스트
디 아티스트 소개기사제보광고홍보 및 제휴문의 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회사명: 골든허스트  |  The Artist Daegu: 대구광역시 수성구 들안로 59, 4층  |  대표자명: 김혜인
대표전화: 070-7566-8009  |  일반문의메일: theartistmag@naver.com  |  사업자등록번호:107-20-48341  |  신문 등록번호: 대구,아00205
등록일: 2016년 12 월 14일  |  발행인/편집인: 김혜인  |  청소년 보호 책임자: 김경식
Copyright © 2020 디아티스트. All rights reserved.
golden hurst
by ndsof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