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 아티스트 매거진
THE ARTIST
디아티스트 on Instagran

디 아티스트 매거진
THE ARTIST
디아티스트 on 네이버 20Pick

THE ARTIST MAGAZINE

디 아티스트 매거진
THE ARTIST
디아티스트 on 다음 스토리볼

THE ARTIST MAGAZINE

디 아티스트 매거진
THE ARTIST
디아티스트 on 네이버 블로그

THE ARTIST MAGAZINE

> 칼럼 > 미술&디자인
한복, 그 이상의 가치 "한국계 독일 화가, 헬레나 파라다 김"
남달라 칼럼니스트  |  namdalra@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9.30  00:18:3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디아티스트매거진=남달라]

독일의 한 갤러리에 한국의 전통의상 ‘한복’을 그린 작품이 걸려있다. 단순히 아름답고 고운 자태를 뽐내면서도 어딘 지 모를 묵직한 메시지를 끌어안고 있는 이 작품에 독일인들은 쉽게 눈을 떼지 못하고 있다. 작품을 보는 내내 수 많은 감정의 곡선이 요동친다. 한국계 독일인 화가 ‘헬레나 파라다 김(Helena Parada-Kim)’, 그녀가 그림을 통해 전하는 한국의 이야기이다.

그녀의 작품을 이야기 하기 위해 빠질 수 없는 대한민국의 역사적 이슈, 바로 건국 이래 최초로 정부가 주선한 집단 해외 취업 '파독(派獨)'이다. 경제 개발이 시작되던 1960년 이후 2만명의 젊은이들이 광부와 간호사라는 이름으로 독일 행 비행기에 올랐다. 젊은 날에 짊어진 삶의 무게 반, 희망 반을 담아 떠나온 이들 중 헬레나 파라다 김의 어머니가 있었다. 그리고 수십 년의 세월이 지난 지금, 화가가 된 그녀의 딸 헬레나를 통해 독일인들은 다시 한번 한국의 이야기를 그림으로 만나고 있다.

한국에 대한 작업을 시작하게 된 계기는 한 장의 사진에서 출발하게 되는데, 그녀의 어머니가 독일로 떠나기 전 다섯 자매가 한복을 곱게 입고 사진관에서 찍은 언제가 될 지 모를 이별을 위로하는 사진이었다. 그 시절 어린 나이에 모든 것이 어려웠을 타국에서의 삶을 책임감이라는 이름으로 감당해 냈을 어머니의 이야기를 어렴풋이 듣고 직접 자신의 작업에 끌어들여 그림으로 풀어내는 그녀의 이야기들을 들어보려 한다.

 

   
 Exhibition View at CHOI&LAGER Gallery Cologne ⓒAll rights reserved by CHOI&LAGER Gallery

 

언제부터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는지? 화가였던 아버지의 그림을 보며 자연스레 그림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다. 나의 첫 그림으로는 5살쯤 되던 해 쾰른 대성당을 배경으로 왕관을 쓰고 계신 아버지와, 한복을 입고 있는 어머니의 모습을 그렸던 것으로 기억한다. 그러나 내 그림은 아마도 어머니가 한국을 떠나온 날부터 시작되지 않았을까.

 

태어나고 자란 도시인 쾰른에 위치한 초이앤라거갤러리(CHOI&LAGER Gallery)에서 전시를 하게 된 소감은? 지난 12개월 동안 그들과 함께 다양한 프로젝트를 함께 해 왔다. 작년 10월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아시아나우(ASIA NOW, Asian Art Fair in Paris)를 시작으로 올해는 아트 부산(Busan Art Fair, Korea)과 노르웨이 베스트포센 미술관(Vestfossen Museum, Norway)에서 열린 한국 작가 21인 그룹전에 참여하였고, 딱 12개월 만에 드디어 초이앤라거갤러리에서 첫 전시를 하게 되었다.

 

   
  Exhibition View at Vestfossen Museum Norway ⓒNina Ansten 

 

뒤셀도르프에서 공부하던 기억은 어땠는지, 그리고 작업을 위한 도시로 베를린을 선택한 데 특별한 이유가 있었는지 궁금하다. 고등학교를 졸업한 후 뒤셀도르프 쿤스트 아카데미를 선택하게 되면서 나는 운이 좋게도 페터 도익(Peter Doig) 교수의 사사를 받게 되었다. 그는 실력은 물론이고 정직함과 겸손함까지 배울 수 있는 나의 훌륭한 스승이었다. 그는 자기 자신의 작업 또한 꾸준히 쌓아 가면서도 우리들에게 넘치는 가르침을 주었고 더불어 나를 비롯한 많은 제자들에게 자신의 프로젝트에 함께 할 수 있는 기회를 아낌없이 허락해 주었다. 뒤셀도르프에서 공부하던 내내 그를 본 받아 끊임없이 성실하게 노력했었다. 졸업 후 나는 태어나서부터 줄 곳 머물러 왔던 라인란트(Rheinland : 쾰른, 뒤셀도르프 등 라인강을 중심으로 양쪽에 널리 펼쳐져 있는 지역 일대)를 떠나고 싶다는 생각을 했고, 첫 번째 나의 예술의 행선지인 ‘베를린(Berlin)’을 선택하게 된 것이다. 그 선택에 대한 후회는 아직까지 없으며 지금 이곳에 만족스러운 행복을 느끼고 있다.

 

   
  Exhibition View at CHOI&LAGER Gallery Cologne ⓒAll rights reserved by CHOI&LAGER Gallery

한국, 스페인, 독일 다양한 문화적 배경을 가졌음에도 당신의 작품에서 한국의 정서가 유독 가득히 담겨 있는 것 같다. 쾰른이라는 내가 태어나고 자란 이 도시는 다문화를 받아들임에 있어 매우 개방적이었고 나 또한 다문화 가정에서 자란 한 사람으로써 그 안에 자연스럽게 동화되었다. 아버지의 나라인 스페인을 비롯해 유럽과 서양의 문화와 그림에 대한 갈망은 학창시절 이후부터 끊이지 않았다. 스페인 바로크를 대표하는 17세기 유럽회화의 대표화가 벨라스케스(Velasquez), 화려하고 대담한 붓질로 귀족층을 사로잡은 프란시스코 고야(Francisco Goya), 독보적인 상상력을 가진 화가 엘 그레코(El Greco)의 작품들은 미술에 대한 나의 관심을 한 없이 몰두하게 만들었다. 이처럼 스페인 문화 또한 내가 미술에 대한 지대한 관심을 갖게 해주는 데 큰 원동력이 되었다. 어느 날 한국인 어머니를 통해 본 가족사진 한 장은 마음 속 깊이 큰 감동을 가져다 주었고 이후 그림의 방향을 결정하는 데 중요한 요소가 되었다. 어머니의 앨범 속에서 본 애틋함이 가득 담긴 가족사진과 독일로 건너와 간호사로 근무하시던 때 꿈을 가득 담은 젊고 아름다운 한국 여인들의 모습은 작품의 소재로 더할 나위 없이 딱 알맞았다. 한국이라는 모티브(Motive)는 초상화에 주된 나의 작업들에도 점점 더 중요하게 작용했다. 최근 몇 년간의 한국 방문은 내 정체성과 더불어 나의 예술적인 접근방식을 깊이 있게 만들어 주고 있다.

 

이번 초이앤라거 갤러리를 통해 선 보인 작품들이 모두 신작인데, 작품에 대한 설명을 듣고 싶다.

   
 Chong-Za- grey to yellow 2016 Oil on linen 170 x 130 cm ⓒAll rights reserved by CHOI&LAGER Gallery

'정자, 회색으로부터 노랑까지(Chong-Za- grey to yellow)'

초상화라고 할 수는 없지만 이모를 모델로 그린 작품이다. 나는 보통 한복 안에서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담고, 오히려 사람의 구체적인 초상을 뛰어 넘은 문화적 정체성을 나타내려고 한다. 외적으로 얼굴과 손, 그리고 배경의 투명성과 금빛에 가까울 노란빛의 드레스가 균형이 이루어지는 어느 지점에 도달하게 하기 위해 노력했다.

 

   
  The mourner 2016 Oil on linen 120 x 180 cm ⓒAll rights reserved by CHOI&LAGER Gallery

‘애도하는 사람(The mourner)’

한 사람이 가까운 친척, 특히 부모가 사망했을 때 조선시대에 착용했던 거친 마 소재로 제작된 상복을 입고 서 있다. 넓은 모자는 애도의 기간 동안 하늘을 보지 않도록 깊게 눌러 쓰고 넓은 가리개로 얼굴을 가리고 있는 모습이다. 이는 당시의 부모의 죽음에 대한 책임을 가져가는 당시 유교사상의 이해가 담겨있다.

 

   
  The veil 2016 Oil on linen 120 x 90 cm ⓒAll rights reserved by CHOI&LAGER Gallery

‘미사보(The veil)’

한국 여행 중 부산에서 만난 여자를 모티브로 삼아 묘사했다. 카톨릭에서 화려하게 치장한 여성의 머리를 미사보로 가리게 하여 세속적인 사치와 허영을 끊어 버리고 정숙하고 겸손한 모습으로 예배를 드리고 그 후 벗어내려 다시 얼굴을 드러내는 모습을 하나의 작품이 전시를 위해 화려하게 올려지고 전시 후 나지막이 내려지는 작품들의 또 다른 이미지를 대입해 본 작품이다.

 

   
  The Dead Man 2015, Oil on linen 80 x 110 cm ⓒAll rights reserved by CHOI&LAGER Gallery 

‘The Dead Man’, ‘The mourner’ 시리즈를 보면서 왜 죽음에 관한 테마를 그리는지 의문을 갖는 관객들이 있을 것 같은데? 때로 어떤 문화는 죽음과 슬픔을 전형적이지만 독특하게 나타낸다. 유교적 성향이 강하고 오늘 날에도 여전히 존재하고 있는 한국의 전통적인 애도의 문화는 오랫동안 나를 매료 시키고 있다. 시리즈로 그리고 있는 ‘죽은 자(The Dead Man)’는 프랑스 화가 에두아르 마네 (Edouard Manet)의 투우사의 죽음을 기반으로 하는 작품이다. 내 오빠를 모델로 그리는 이 작품은 정말로 죽음을 맞은 것은 아니지만 그만한 정도까지 힘을 잃은 상태에 이른 무감각 모습을 표현하려 했다. 또한 한복과의 연계성에 중심을 두고 적절한 한복의 형태를 구현해 내는 것이 나의 큰 숙제가 될 작품이다.

앞으로의 계획은? '정자, 회색으로부터 노랑까지(Chong-Za- grey to yellow)'와 같은 작업이 계속될 계획이다. 추상을 이미지에 직접적으로 연결하는 방식을 이어나갈 생각이다. 더불어 한국 전통 미학에 대한 접근을 극대화 하고 내 개인과 직접적인 정체성에 대한 이야기를 꾸준히 그려나가고 싶다.

 

   
  작가 헬레나 파라다 김(Helena Parada-Kim) 

 

초이앤라거 갤러리의 최진희 매니징 디렉터는 “헬레나를 처음 만났을 때 헬레나의 문화적 배경에 매우 흥미를 느꼈다. 스페인 아버지와 한국 어머니, 그리고 독일에서의 성장과정에서 어떤 정체성를 가진 사람인지가 궁금했었고 이런 다문화적 배경 속에서 지극히 한국적인 소재를 작품에 다루게 된 계기에 대해 알고 싶었다. 헬레나는 작가로서 끊임없이 노력하고 프로젝트마다 매번 한 층 더 발전된 모습을 선보이는 작가이다.” 라며 앞으로 펼쳐낼 헬레나의 작품여정에 대한 애정어린 기대를 아끼지 않았다. 

딸의 관점에서 어머니를 사랑하고 존경하는 마음을 가득 담아 시작한 한국이라는 나라에 대한 관심이 그림으로 그려지기 까지 그녀에게 수 많은 노력과 역경이 있었을 것이다. 그 노력이 빛을 발하 듯 그녀의 작품 '정자, 회색으로부터 노랑까지(Chong-Za- grey to yellow)'는 바라만 보아도 눈이 부셨다. 낮은 조도의 조명에서도 눈이 부시게 빛나는 황금빛 치맛자락은 고국에선 이룰 수 없었던 꿈을 위해 새로운 선택을 대담하게 해 낸 우리 윗세대의 빛나는 금빛 희망과 어두운 회색현실을 우리는 헬레나의 그림을 통해 가슴으로 느끼고 있다. 시대를 앞서 가기만 하는 우리 세대의 습성을 거슬러, 어머니가 밟아온 한 나라의 과거의 사실을 되짚어 가는 그녀의 과감한 선택은 또 다음 세대에게까지 충분한 감동으로 기억될 것이다.

 

헬레나 파라다 김의 또 다른 작품들은 아래의 초이앤라거 갤러리의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http://choiandlager.com/artist.php?artist_id=61&show_id=4

초이앤라거갤러리 페이스북 페이지 : http://www.facebook.com/choiandlager

 

 

남달라 칼럼니스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디아티스트 PICK
웹툰&일러스트
디아티스트
디 아티스트 소개기사제보광고홍보 및 제휴문의 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회사명: 골든허스트  |  The Artist Daegu: 대구광역시 수성구 청수로 25길 48-11
대표자명: 김혜인  |   대표전화: 070-7566-8009  |  일반문의메일: info@theartist.co.kr
사업자등록번호:107-20-48341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16-대구수성구-0107
신문 등록번호: 대구,아00205 | 등록일: 2016년 12 월 14일 | 발행인/편집인: 김혜인| 청소년 보호 책임자: 김경식
Copyright © 2017 디아티스트. All rights reserved.
golden hurst
by ndsof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