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 아티스트 매거진
THE ARTIST
디아티스트 on Instagran

디 아티스트 매거진
THE ARTIST
디아티스트 on 네이버 20Pick

THE ARTIST MAGAZINE

디 아티스트 매거진
THE ARTIST
디아티스트 on 다음 스토리볼

THE ARTIST MAGAZINE

디 아티스트 매거진
THE ARTIST
디아티스트 on 네이버 블로그

THE ARTIST MAGAZINE

> 칼럼 > 사진
[사진강좌] #31. 캐나다 록키 야생동물 (1) 그리즐리 베어
강태욱 칼럼니스트  |  photomeleon@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9.17  17:26: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디아티스트매거진=강태욱]

#1. 야생동물(Wildlife)의 천국

캐나다 록키에는 다양한 동물들이 서식하고 있다. 그리즐리나 늑대와 같은 포식자부터 카리부, 피카, 말못 등 조그만 생명체들까지 균형을 이루며 살아가고 있다. 그렇기 때문에 사진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한번쯤 그들의 사진을 담아보고 싶은 욕구가 있기 마련이다. 그러나 많은 동물이 살고있지만, 그 동물을 찾는 것이 마냥 쉽지 않을 뿐더러 완벽한 구도와 빛을 얻어내기는 쉽지 않다.

 

   
▲ 그리즐리 베어, 밴프 국립공원

 

각각의 동물은 습성에 따라 서식지와 촬영 방법이 달라진다. 무작정 야생동물을 찾아 록키산맥을 헤매는 것은 큰 도움이 되지 못한다. 이번 칼럼에서는 캐나다 록키의 마스코트이자 제왕인 그리즐리 베어 촬영에 대해 다루어 보도록 하겠다.

 

#3. 그리즐리 베어(Grizzly Bear)

a. 어디에서 어떻게 찾을까?

그리즐리베어는 록키산맥에서 최상위 포식자이다. 그렇기 때문에 대부분의 사람들이 그리즐리베어가 다른 동물들을 사냥하는 육식동물이라고 생각하지만, 그리즐리 베어의 주식은 다양한 종류의 베리(Berries) 이다. 

 

   
▲ 그리즐리 베어, 밴프 국립공원

 

사진에 보이는 붉은색 열매가 그리즐리 베어의 주된 에너지원이다. 대부분의 베리들은 도로 주변에 식생이 형성되어있기 때문에 그리즐리 베어가 도로가로 나와서 식사하는 모습을 심심치않게 볼 수 있다. 

 

   
▲ 그리즐리 베어, 밴프 국립공원

 

캐나다 록키를 남부와 북부로 나눈다면 그리즐리 베어는 남부쪽에 더 많이 서식하고 있다. 즉 밴프 국립공원(Banff National Park)에 더 많이 분포하고 있다. 밴프  국립공원의 도로는 크게 2가지로 나뉘는데, 고속도로인 ‘트랜스 캐나다 하이웨이(TRANS CANADA HWY)’ 와 국도인 ‘보우 밸리 파크웨이(Bow Valley Parkway)’ 이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고속도로를 이용해서 이동하기 때문에 보우밸리 파크웨이는 비교적 한산하다. 하지만 밴프 국립공원의 대부분의 식생과 야생동물들은 이곳에 가장 잘 보존되어있다. 보우밸리 파크웨이를 천천히 달리면서 베리가 무성한 지역을 잘 관찰하면 그리즐리베어를 쉽게 볼 수 있다.

이는 밴프 국립공원의 로드킬 관련 방침과도 연관이 있다. 재스퍼 국립공원과는 다르게 밴프 국립공원은 고속도로에 펜스를 설치하는 방식으로 야생동물의 로드킬을 제어하고 있다. 따라서 야생동물이 공원을 가로질러 이동하지 못하고 그 경계인 보우밸리 파크웨이에 정체되어 있는 현상이 일어나는 것이다.

 

b. 촬영 시 주의사항

그러나 그리즐리 베어는 극상위 포식자로써 상당히 위험한 동물이다. 영화 레버넌트의 장면은 결코 과장된 것이 아니다. 그렇기 때문에 대부분의 사람들이 300미리 이상의 렌즈를 가지고 차량 안에서 촬영을 하게되는데, 이 경우 도로변의 풀이나 나무에 가려 좋은 사진을 얻기 힘들 뿐더러 흔들림에 취약하기 때문에 생각보다 사진을 찍기가 쉽지 않다. 결국 차량에서 내렸을 때 사진을 찍기 가장 용이하지만 혼자 그리즐리를 발견했다면 절대 차량에서 내려서는 안된다. 통계에 따르면 그룹으로 이동한 사람들이 그리즐리에게 습격받은 사례는 단 한번도 없다고 한다. 많은 사람들이 차를 세우고 함께 사진을 찍을 때 차량에서 내려 촬영하면 된다. 

 

   
▲ 그리즐리 베어, 밴프 국립공원

 

이때 그리즐리와 촬영자 사이에 어떤 형태로든 바리케이드가 있어야하고, 그리즐리가 공격성을 보였을 때 움직일 수 있는 도주로를 실시간으로 파악해야 한다. 이 때 차 문을 열어놓고 신속하게 차량 안으로 들어갈 수 있다면 더 좋다. 위 사진을 찍고 몇초 뒤 그리즐리가 달려왔지만 사람이 많은 것을 보고 다시 돌아갔다.

 

#4. 촬영 장비 및 세팅

이번 야생동물 촬영에는 캐논 70-200mm L II 렌즈만을 이용해서 촬영하였다. 멀리서 초망원렌즈를 사용하기보다는 동물에게 10미터 이내로 접근하여 촬영하는 방식을 택하였다. 초원이 아닌 숲의 특성상 원거리에서의 촬영은 많은 장애물에 걸려 구도를 잡아내기가 쉽지 않기 때문이다. 위 사진들은 크기를 조절하지 않은 실제 사이즈이다. 상당히 가까운 거리에서 촬영했음을 알 수 있다.

 

   
▲ 그리즐리 베어, 밴프 국립공원

 

또한 숲의 특성상 햇빛이 들어오는 상황이 많지 않고, 어둡기 마련이다. 또한 동물은 시시각각 움직이기 때문에 흔들림을 제어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보통의 촬영은 1/500s ~ 1/1000s 부근의 셔터스피드에서 이루어졌다. 그에 맞게 ISO 200~400 사이에서 촬영하였다. 동물 촬영의 경우 디테일이 가장 중요한 부분이기 때문에 ISO 100을 고집하여 흔들린 사진을 얻는 것 보다는 어느정도 허용할 만큼의 ISO 감도 내에서 빠른 셔터스피드를 확보하는 것이 더 유리하다. 이것은 도심 스냅사진과 같은 맥락에서 이해할 수 있다.

 

   
▲ 그리즐리 베어, 밴프 국립공원

 

또한 최대한 조리개를 조여 촬영하도록 하였다. 얕은 심도로 동물을 촬영했을 경우 디테일이 모두 망가져버리기 때문에 조리개를 조여 촬영하는 것이 좋다. 아웃포커싱에 대해 우려할 수 있으나, 망원계열의 특성 상 더 많은 아웃포커싱 표현이 가능하고, 피사체인 동물과 뒷 배경 사이의 거리가 충분히 멀다면 조리개를 조인상태에서도 좋은 아웃포커싱을 얻을 수 있다.

 

#FIN.

그리즐리는 북미지역의 대표적인 포식자이자, 캐나다 록키의 마스코트이기도 하다. 그렇기 때문에 사진가들에게 상당히 인기있는 동물이지만 한편으로는 가장 위험하고 촬영하기 힘든 동물 중 하나이다. 위의 방법을 통해서 그리즐리를 찾고, 촬영하는 것은 시간이 허락하는 한 그다지 어렵지 않을 것이다. 하지만 모든 여행과 출사가 그러하듯 안전이 최우선 이라는 것을 당부하고 싶다. 다음 칼럼에서는 캐나다 록키의 또다른 동물들에 대한 소개를 이어가도록 하겠다.

강태욱 칼럼니스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디아티스트 PICK
웹툰&일러스트
디아티스트
디 아티스트 소개기사제보광고홍보 및 제휴문의 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회사명: 골든허스트  |  The Artist Daegu: 대구광역시 수성구 청수로 25길 48-11
대표자명: 김혜인  |   대표전화: 070-7566-8009  |  일반문의메일: theartistmag@naver.com
사업자등록번호:107-20-48341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16-대구수성구-0107
신문 등록번호: 대구,아00205 | 등록일: 2016년 12 월 14일 | 발행인/편집인: 김혜인| 청소년 보호 책임자: 김경식
Copyright © 2019 디아티스트. All rights reserved.
golden hurst
by ndsof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