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 아티스트 매거진
THE ARTIST
디아티스트 on Instagran

디 아티스트 매거진
THE ARTIST
디아티스트 on 네이버 20Pick

THE ARTIST MAGAZINE

디 아티스트 매거진
THE ARTIST
디아티스트 on 다음 스토리볼

THE ARTIST MAGAZINE

디 아티스트 매거진
THE ARTIST
디아티스트 on 네이버 블로그

THE ARTIST MAGAZINE

> 칼럼 > 사진
[사진강좌] #24. 심각함 내려놓기때로는 사진과 놀자!
강태욱 칼럼니스트  |  photomeleon@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6.20  20:41:5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1. 독을 품은 장인정신

[디아티스트매거진=강태욱] 사진기와 함께 나이를 먹어가며 나타나는 병이 하나 있다. 소위 사람들이 말하는 ‘진지병’이 바로 그것이다. 경험이 쌓이고, 더 정교한 기술을 쓰는 것이 가능해지면 퀄리티에 대한 욕심을 갖는 것은 당연한 일일 수 있다. 그래서 때로는 사진을 찍을 때 고집으로 찐득하게 농축된 장인정신을 발휘하기도 한다.

하지만 칼럼의 초반에 ‘진지병’이라 명명한 것을 통해 짐작하겠지만, 때로는 진지한 것이 독이되는 때가 많다. 특히 그 진지함의 독성이 극에 달하는 때는 ‘평범한 것’을 찍을 때이다.

 

#2. 썩어도 준치

준치는 썩어도 값어치가 있지만 ‘흔한 사진’은 싱싱해도 봐주는 이가 없다. 휴일에 바다로 놀러가면 볼 수 있는 일관된 풍경이 있다. 사진에 열정(?)을 지닌 나이 지긋한 분들이 단체로 삼각대를 펼쳐놓고 일출이나 일몰을 찍는 모습 말이다. 물론 그 부지런함과 집중력을 높이 사고 있으나, 결과물을 높이 사는 경우는 많지 않다. 하지만 그것은 ‘실력 부족’ 보다는 ‘차별화의 실패’에서 그 패인을 분석하는 것이 이성적이다. 솔직히 일출, 일몰 사진이 얼마나 차별화될 수 있겠는가? 물론 요세미티 국립공원 같은 곳에서 찍는 일출은 다르겠지만, 평소에 우리가 도달할 수 있는 지리적 한계에서는 ‘의미있는’ 일출사진을 찍는 것은 매우 힘들다. 결국 삼각대를 설치하고, 측광을 면밀히 하고, 초점을 미세하게 조정하는 행위들이 ‘집중력 키우기 학습’ 이상의 것이 되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다.

 

   
▲ 일몰, 2016년 6월, 작가 : 강태욱 (본인)

 

위 사진은 영종도의 일몰을 찍은 사진이다. ND필터를 이용하여 렌즈를 반 정도 가리고 셔터를 눌렀다. 필터 끝의 아웃포커싱 덕분에 마치 노을이 하늘을 어둠으로 채우는 느낌을 주고 있다. 사실 일반적인 일몰 사진의 핵심은 태양의 적정노출, 주변 하늘의 구름 및 색의 구성, 주변 환경의 구도적 보완 정도가 될 것이다. 하지만 칼럼 초반에 밝혔듯 그러한 노력은 촬영에 들인 힘에 비해 큰 만족감을 주지 못한다. 

저 사진의 컨셉은 대단할 것이 없다. ND필터의 특성인 ‘감광’을 부분적으로 이용하여 콘트라스트를 극대화하고, 주인공이어야 할 태양을 조연으로 강등시킨 것 뿐이다. 필터는 꼭 렌즈에 끼워야 하는 것이 아니다. 실제로 부분적인 필터효과를 주기 위해 렌즈 앞에 덧대는 사각 필터를 쓰는 포토그래퍼들도 많다. 어쨋든 핵심은 남들도 다  찍는 구도에서 퀄리티 승부를 보려고 하지 말라는 것이다. 티끌은 모아봤자 티끌일 뿐이다. 한번에 눈을 사로잡는 아이디어로 승부하자.

 

#3. 가볍게 찍어보자

내가 찍는 모든 사진이 작품이 되어야 할 이유는 없다. 때로는 재미로 찍어보는 것도 필요하다. 진지한 사진만 찍다가는 결국 사진에 흥미를 잃게 될것이다. 마음대로 상상하고, 마음대로 찍어보자. 

 

   
▲ 달 팬던트, 2016년 6월, 작가 : 강태욱 (본인)

 

전깃줄과 달을 겹쳐 찍어 팬던트처럼 표현해 본 사진이다. 별다른 생각 없이 찍은 사진이지만 신선하고 재미를 줄 수 있는 요소가 다분하다. 

 

   
▲ 일몰, 2016년 6월, 작가 : 강태욱 (본인)

 

ND필터를 끼우고 찍은 일몰 사진이다. 일몰이라는 단어를 글자 그대로 해석하여 찍어본 사진이다. 큰 의미는 없지만 충분히 스토리텔링을 이어나갈 수 있는 이미지가 나왔다.

 

#4. FIN.

사진을 찍다보면 사람이 진지해지는 경향이 있다. 새로운 아이디어를 생각하기 보다는 기존에 가지고 있는 것을 더욱 정교하게 표현하려고 한다. 사실 사진을 찍는 재미 중 하나가 숙련된 기술을 이용하여 작업하는 과정이긴 하지만, 너무 빠지다 보면 큰 그림을 놓치는 경우가 생긴다. 사진을 전업으로 할 수도 있고, 취미로 즐길 수도 있지만 결국 본질적인 부분은 사진을 찍을 때 재미있어야 한다는 사실이다. 좋은 사진을 찍기 위해서는 그 힘든 과정 사이에 다리를 놓아주는 재미있는 사진도 찍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가끔은 가방을 가득 채운 장비들을 내려놓고 장난을 쳐보자.

강태욱 칼럼니스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디아티스트 PICK
웹툰&일러스트
디아티스트
디 아티스트 소개기사제보광고홍보 및 제휴문의 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회사명: 골든허스트  |  The Artist Daegu: 대구광역시 수성구 청수로 25길 48-11
대표자명: 김혜인  |   대표전화: 070-7566-8009  |  일반문의메일: theartistmag@naver.com
사업자등록번호:107-20-48341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16-대구수성구-0107
신문 등록번호: 대구,아00205 | 등록일: 2016년 12 월 14일 | 발행인/편집인: 김혜인| 청소년 보호 책임자: 김경식
Copyright © 2019 디아티스트. All rights reserved.
golden hurst
by ndsof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