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 아티스트 매거진
THE ARTIST
디아티스트 on Instagran

디 아티스트 매거진
THE ARTIST
디아티스트 on 네이버 20Pick

THE ARTIST MAGAZINE

디 아티스트 매거진
THE ARTIST
디아티스트 on 다음 스토리볼

THE ARTIST MAGAZINE

디 아티스트 매거진
THE ARTIST
디아티스트 on 네이버 블로그

THE ARTIST MAGAZINE

> 칼럼 > 피플
아름다운 청년 이성호
디아티스트매거진  |  press@theartist.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1.31  21:27:2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몇 년 전, 잠깐 연기를 배워보려고, 성우학원 기초반에 등록한 적이 있었어요. 8명 정원에 목소리를 더 잘 내기 위해 맨발에 편한 옷을 입고 진행되는 수업이었는데, 이상하게도 늘 한 친구가 제 눈에 들어왔어요. 그리고 그때 알았어요. 누군가가 좋아지는 순간은 결코 완벽한 화장이나, 옷차림을 갖추고 있을 때가 아니라는 것을요. 그렇게 그 친구를 의식하니 수업은 제대로 풀리지 않더라고요. 수업에 집중해야 하는 제 신경이 온통 그 친구를 향해 있었으니까요. 하지만 늘지 않는 연기와 상관없이 두 달이나 더 학원을 다녔어요. 그 친구에게 데이트 신청을 할 그날을 기다리면서요. 그리고 드디어 두 달을 기다려 그 친구에게 데이트 신청했어요. 기쁘게 그 친구는 제 데이트 신청을 승낙해 주었죠.

첫 데이트, 강남역을 걸으면서 이야기만 나누었을 뿐인데 해가 뜨는 걸 보고서야 서로 헤어졌어요. 좋아한다는 말은 하지 않았지만, 그저 둘이서 같은 길을 걷고 같이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것만으로도 너무 좋았어요.  이틀 뒤, 그 친구에게서 늦은 밤 전화가 걸려왔어요. 지금 제가 있는 쪽으로 오겠다고요. 그리고 그녀가 정말로 저희 집 앞으로 찾아왔어요. 11시가 넘은 시간이라 이야기를 하다 보니 금세 12시가 넘었죠. 그날 그 친구와 걸었던 길, 나누었던 이야기는 아직도 모든 것이 또렷해요. 힐을 신고 있던 그 친구가 가파른 내리막길을 걸을 때 제 팔짱을 꼈거든요. 그렇게 내리막길을 지나 평지가 됐지만 우린 그 팔짱을 풀지 않았어요. 그리고 말했어요. “우리 연애하자”

아름다운 청년 이성호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디아티스트
디 아티스트 소개기사제보광고홍보 및 제휴문의 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회사명: 골든허스트  |  The Artist  |  주소 : 대구광역시 수성구 들안로 59, 4층  |  대표자명: 김혜인
대표전화: 070-7566-8009  |  일반문의메일: theartistmag@naver.com  |  사업자등록번호:107-20-48341  |  신문 등록번호: 대구,아00205
등록일: 2016년 12 월 14일  |  발행인/편집인: 김혜인  |  청소년 보호 책임자: 김경식
Copyright © 2024 디아티스트. All rights reserved.
golden hurst
by ndsoft